목록으로

IoT로 젖소 키우니 우유 생산량 30%↑… 손정의도 반한 기술

2019/08/14

110마리의 젖소를 키우며 우유를 생산하는 경남 산청군 육영목장. 7일 찾아가 만난 목장 주인 양현덕 씨(47)는 “2017년 도입한 ‘라이브케어’ 서비스로 완전히 새로운 목장이 됐다”며 흡족한 웃음을 지었다.

젖소 목장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선 발정기를 제때 파악해 수정시키고, 아픈 소를 빨리 알아내거나 질병을 예방하는 게 핵심이다. 양 씨는 여느 목장주와 마찬가지로 이전까지는 오로지 ‘감’으로 발정난 소를 알아보고, 질병에 걸렸는지도 파악해야 했다. 1995년부터 목장 운영을 시작한 양 씨는 그 감을 갖추는 데만 10년 넘게 걸렸다고 한다. 하지만 20년이 훌쩍 넘었어도 감만으로는 한계가 있었다.

○ 월 1500원 IoT, 우유 생산량 30% 늘렸다


양 씨는 “라이브케어를 도입한 뒤부터 족집게처럼 정확하게 발정과 발병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서비스인 라이브케어는 손바닥 길이의 원통형 경구용 바이오캡슐과 통신망,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이뤄진다. 바이오캡슐을 소가 삼키면 소의 4개 위 중 첫 번째인 반추위에 캡슐이 머무른다. 이 캡슐에 내장된 센서가 소의 체온과 움직임을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서버로 전송한다. 서버에서는 이 데이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픽으로 만들어 목장 주인의 스마트폰 앱으로 보내주는 방식이다. 한 번 투여한 캡슐은 최대 7년 동안 생체 신호를 발신한다.

그는 “라이브케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파악되는 체온 변화와 움직임을 보면 어떤 녀석이 발정기이고 어떤 녀석이 컨디션이 안 좋은지 한눈에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전에는 밥을 제대로 못 먹는 걸 보고 소가 아픈 걸 알았다면 지금은 움직임 데이터의 변화만으로도 진단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서비스 도입 후 이 목장의 우유 생산량은 눈에 띄게 늘었다. 2016년 52만2000L에서 지난해 66만9000L로 증가했다. 젖소 마릿수는 그대로인데 생산량이 30%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라이브케어는 2012년 김희진 대표가 창업한 스타트업 ‘유라이크코리아’의 서비스다. 소프트웨어를 전공한 김 대표는 2011년 구제역 사태를 보고 정보통신기술(ICT)과 축산업이 결합한 사업 모델을 그렸다. 이 회사 이승환 이사는 “기존의 가축용 IoT 센서는 외부에 부착하는 제품이 전부라 파손이 잦고 기후 등 환경의 영향을 받아 정확도도 낮았다”며 “되새김질할 때 캡슐이 튀어나오지 않으면서도 소가 거북함을 느끼지 않도록 적절한 크기와 내구성을 위해 오랜 실험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통신망은 SK텔레콤이 저전력 장거리 IoT 기술인 로라(LoRa)를 기반으로 구축한 전용망을 쓴다. SKT는 라이브케어를 도입한 모든 농가에 로라 기지국을 무상 설치해주고 있다. 축산업계의 반응은 뜨겁다. 업계 관계자는 “캡슐 하나가 20만 원, 월 사용료도 마리당 1500원 등 비용이 발생하지만 생산성 향상으로 인한 수익 증가를 생각하면 비할 바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올해 들어선 해외 수출도 본격화됐다. 고가의 와규 시장이 있는 일본에 이어 낙농대국으로 꼽히는 호주에도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라이브케어의 호주 총판을 맡겠다고 나선 곳은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다. 소프트뱅크와는 미국과 브라질, 캐나다 진출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하 생략.....................)



※ 자세한 기사 내용은 하단 링크에서 확인해주세요!


동아일보 (2019.08.14) - IoT로 젖소 키우니 우유 생산량 30%↑… 손정의도 반한 기술

http://www.donga.com





  
91

다른 읽을거리

유라이크코리아 바이오캡슐 ‘라이브케어’ 중동 UAE 수출

중동지역 아랍에미리트(UAE)에 국내 기업이 개발에 성공한 스마트팜 첨단기술로 인해 구제역, 식체, 괴저성 유방염, 유행열, 폐렴 등 다양한 소들의 질병 예방과 조기치료 길이 활…

2018/12/27

자세히보기

한 눈에 보는 한우번식우 경제성 분석 인포그래픽

한눈에 쏙쏙 들어오는 라이브케어 경제석분석 한우 번식우 편을 인포그래픽으로도 준비해봤습니다. 라이브케어 도입이 농가에 가져다 줄 수 있는 큰 변화! 지금 만나보세요

2019/10/04

자세히보기

스마트폰으로 소 건강 체크, 로봇이 파종… 첨단농업 한눈에

[국내 최대 농업박람회 개막]4차산업혁명과 결합된 농업25일 ‘A FARM SHOW(에이팜쇼)―농림식품산업 일자리 박람회’에서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2017/08/26

자세히보기

유라이크코리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수상

가축질병 모니터링 서비스 ‘라이브케어(LiveCare)’를 개발한 가축헬스케어 전문 기업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가 8…

2017/08/31

자세히보기

바이오 캡슐 하나로 가축 질병 예측부터 출산 관리까지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가 양(羊) 전용 바이오캡슐 개발에 성공한 뒤 강원도 대관령 양떼 목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

2019/12/23

자세히보기

SK텔레콤, IoT 가축 관리서비스 ‘라이브케어’ 남양유업 목장에 도입

SK텔레콤은 남양유업, 유라이크코리아와 함께 IoT 가축 관리서비스 ‘라이브케어’를 남양유업의 목장에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2018/02/06

자세히보기

‘라이브케어(LiveCare)’ 구제역 백신 부작용 해결 성공

가축헬스케어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한 IoT기반 실시간 가축 체온 모니터링 기구가 구제역퇴치의 일등공신으로 부각되고…

2017/02/20

자세히보기